한가위 일선 2018.09.29
첨부화일 : 20180929201613.jpg 20180929201613.jpg



해마다 피할 수 없는 한가위
몇번이나 가파른 귀성길 
오르내렸던가 알수없어라 
문득 구름속 솟는 둥근달
숲의 궁전에 웃음소리 가득하네 


이름 비밀번호
코멘트
이전글 : 번뇌가 곧 열반이다
다음글 : 천지연가